간이식 수혜자도 로봇 수술로 흉터 감춘다

장기 이식은 환자의 목숨을 구할 위대한 의술이다만, 필연적으로 기증자와 수혜자의 몸에 흉터가 남을 수밖에 없다.

아름다운 기적의 흔적이라고 해도 환자는 평생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다.

이런 현실에서 국내 의료진이 로봇과 복강경을 이용하고 기증자와 수혜자의 양쪽이 최소한으로 절개하고 간을 적출, 이식하며 외부에 나타나는 상처 없이 수술을 마친 성과를 냈다.

서울대 병원 간 이식 팀(벨기에·교은속 이·그아은웅 이·조남준 최·영 록, 홍·속규은 한·위드)은 4월 순수 복강경으로 기증자의 간을 절제하고, 역시 순수 복강경으로 수익자에 이식하는 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장기 이식은 수술 중에서도 난도 높은 분야이다.

기증자가 복강경 수술로 간 절제를 하기도 어렵지만 특히 수혜자에 이식하는 것은 매우 어렵고 불가능한 영역으로 여겨졌다.

그동안 수익자의 배를 열지 않고 복강경과 로봇을 이용하고 이식하는 것은 세계 어디서나 시행하지 못했지만 이번에 성공했다.

개복 수술했다면 환자의 배의 중앙에는 커다란 “시옷”형태의 상흔이 남지만 로봇과 복강경으로 구성된 수술이 복부에 조그만 구멍이 몇가지 남는다.

간 적출과 이식을 위해서는 치아 뼈 부위를 절개하지만 이 부분은 대개 하의 속옷을 통해서 숨기로 웃옷을 벗고도 흉터가 보이지 않는다.

서울·교은속 교수는 “이번 수술은 수익자에게 순수 복강경-로봇에서 간 이식을 한 세계 최초의 쾌거”이라며”수익자도 큰 수술 상처로부터 해방될 뿐 아니라 자주 발생하는 폐와 상처 합병증도 줄이고 회복 기간을 단축할 수”이라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미국 이식 학회지”(American Journal of Transplantation)과 “영국 외과학 회지”(British Journal of Surgery)등에 각각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