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유아 야경증, 아기 야제증 차이와 경험담

잠을 못 자는 것은 외부 환경에서도 아기가 충분히 못 자는 상황이 있기 때문에 기본적인 외부 환경 요인을 점검해 보는 것도 필요합니다.

아기의 방이 너무 덥고 건조하지 않은지, 조명이나 빛이 켜져 밝지 않은지, 시끄럽지 않은지 등 숙면에 방해가 되는 외부 환경을 확인해 보세요.우리 두 번째는 창문 가로등에 대해서도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 같아 암막 커튼으로 차단해 주었더니 더 잘 잤어요.

위 내용을 정리해 보면 유아야경증은 수면 상태에서 깜짝 놀라 깨어나거나 소리를 지르며 밤에 우는 증상이 보이며 3세~8세 어린이에게 나타나는 것입니다.

아기의 야제증은 밤에 잠을 푹 못 자고 자주 깨거나 뒤척이다가 한두 번 깨도 5분 이상 울고 6개월~2세 아기에게 많이 나타납니다.

이러한 행동이 나타나는 이유는 깊은 수면 중 초반(1/3)에서 많이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이러한 증상을 관찰해 보면 아기가 잠든 지 1~2시간 후 일정한 시간에 울부짖는 등의 행동을 볼 수 있습니다.

자면서 숨이 차거나 소리를 지르며 울면 부모가 위로해 주기도 하지만 별로 치유되지 않아 아이는 이런 일이 있었던 것을 기억하지 못합니다.

유아야경증은 성장기 소아의 3%에서 나타날 정도로 일반적인 것으로 3세~8세 사이에 많이 나타납니다.

자다가 놀라서 소리를 지르고 깨서 우는 거예요.무서운 꿈을 꾼 것처럼 무서워하거나 이름을 불러도 알아들을 수 없습니다.

(별로 치유되지 않음)

자기 전에 아기가 잠을 잘 잘 수 있도록 시원한 온도, 쾌적한 습도를 유지하거나 가볍게 베이비 마사지나 스트레칭을 하여 긴장된 몸을 편안하게 하는 것도 좋습니다.

또 잠들기 전에는 뇌가 편안해지도록 TV, 휴대폰, 과도한 놀이 등은 자제해 자극을 줄여보는 시도도 할 수 있습니다.

한의학에서는 유아야경증과 유아야제증은 몸 안의 열이 잘 돌지 않기 때문에 생긴다고 하는데, 아이스팩을 수건이나 손수건으로 둘러서 정강이 쪽에 두면 좋다고 하니까 이런 방법도 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아기가 나오는 순서의 시기가 아픈 증상에 대처하는 방법 아기를 키우다 보면 어느새 아기의 아랫니 2개가 부풀어 오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빨 올라오는 모습을… blog.naver.com

그래서 이런 고민을 주변 분들과 얘기하면 소아야경증이다, 야제증이다.

얘기를 많이 하시더라고요.’어? ‘그럴 수 있어?’ 라는 생각을 하면서 열심히 공부해봤습니다.

위의 두 가지는 똑같이 조금 다른 부분이 있어서 그런 차이를 정리해봤어요.육아를 하면서 저와 같은 경험을 하시는 분들은 알아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야경증(밤샘증)

따라서 양육자의 수면의 질도 낮아지고 피곤하고 민감해졌습니다.

(울음) 저희 첫 번째는 딱 7살까지는 유아의 야경증을 보이다가 8살이 되자 사라졌어요.두 번째는 3살이 넘어도 자주 뒤척이지만 울지는 않게 되었습니다.

인플루언서 @달콤한 부부의 팬이 되면 자료나눔과 육아/생활정보 알림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이렇게두가지차이와함께경험담과잠을잘자는방법에대해서도이야기를해봤습니다.

자녀가 이런 어려움이 있으면 외부적인 요인을 제거해보고 잘 관찰해보고 걱정되면 상담을 받아보셔도 될 것 같습니다.

●다른 육아 관련 글 보기아기의 야차증은 위의 소아야경증과 같은 것 같습니다만, 조금 다른 부분이 있습니다.

겉모습은 비슷할 수도 있지만 조금 다른 부분이 있어서 정확하게 알기 위해 알아보겠습니다.

야제증(밤샘)병이라기보다는 한의학에서 보는 증상인데 밤에 깊이 잠들지 못하고 울고, 우물쭈물하거나, 뒤척이는 등의 모습을 보입니다.

아기가 3번 이상 눈을 뜨거나 1, 2번 눈을 떠도 5분 이상 울부짖는 것입니다.

코막힘, 치통 등 다른 원인에 의한 것은 아기의 야제라고는 말하지 않아요.위와 같은 모습은 우리 두 번째가 비슷한.심한 편은 아니었는데 아기 때부터 잠을 깊이 못 자서 잠이 자주 깨기도 했는데 한번 깨면 눈물이 길어지더라고요.저도 이걸 경험했는데 아이들이 어렸을 때는 한 명씩 번갈아 하다 보면 엄마도 자주 깨게 되고 둘이 동시에 그러면 곤란할 때가 많아요.나는 두 아이들을 키우면서 매우 힘들었던 것 중 하나가 잘 때 일어나서 우는 것이었습니다.

푹 자는 것은 우리 생활에서 가장 필요하고 중요한 것 중 하나인데 아기가 새벽마다 일어나 울기 때문에 성장 발달에 해가 될까 걱정이 되었습니다.

저도 잠을 아끼는 사람 중 한 명으로서 아기가 새벽에 울 때마다 같이 일어나서 아이를 케어한 후 자야 하기 때문에 그 다음에 피곤해서 육아할 때 힘들었어요.거의 매번 같은 시간대에 소리지르고 울고, 자주 일어나고, 뒤척이고… 이게 정말 육아의 현실이구나라는 생각이 드네요. (´;ω;`)나는 우리 큰딸이 특히 위와 같은 모습을 많이 보여줬어요.새벽마다 갑자기 소리를 질러 놀랄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어요.그럴 때마다 제가 큰아들 이름을 불러도 들리지 않는지 어수선하게 몇 번이나 소리쳤습니다.

그러다 보면 스스로 또 잠이 들 때도 있고 중간에 깨기도 해요.이렇게 차이를 알아봤는데 아기의 늦은 밤 증상과 소아야경증은 조금 차이는 있지만 수면이 불안정한 증상은 비슷합니다.

몸이 답답하고 마음이 불편한 감정이 있거나 스트레스, 피로 등이 과도해지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으나 대체로 위의 원인으로 추정할 수 있으며 일정 시기가 지나면 사라집니다.

우리 아이들은 워낙 섬세하고 민감한 기질이라 그런지 스트레스와 불편한 감정이 큰 원인인 것 같아요.중간에 깨는 날은 아침에 들으면 어렴풋이 생각나는 것 같은데 그렇지 않은 날은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한두 번이면 잘 위로하고 그리려고 하는데 정말 매번 힘들었어요.주의 깊게 딸을 관찰해 보면 우리 아이는 스트레스를 받는 날이 되면 유아야경증 증상이 더 잘 나타나거든요.보통 생후 3개월 전까지는 아기의 발달 과정에서 깊이 잠들지 못하는데 생후 100일이 지나면 괜찮아지는 것이 정상입니다.

유아야경증은 3세~8세 어린이에게 나타나면 유아야제증은 생후 6개월~2세까지 영유아에서 많이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