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33개월 민현이 양부학대에 의식불명 소식 듣고 신동엽 ‘눈물’ 100만명 인기 유튜버 유정호 본모습 추적

 

지난 1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신동엽, 김정근, 강다솜의 진행으로 양아버지에게 학대받고 의식불명이 된 33개월 민현 사건과 100만 구독자 유튜버 유정호의 처참하고 추악한 속살을 밝혔습니다.

첫 번째 사건은 지난 5월에 발생한 정인이가 사건 후 다시 입양을 한 사건이 발생했는데, 33개월 된 아동 민영이는 양아버지의 학대로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지난 5월 8일 의식을 잃은 후 지금까지 일어나지 않고 있었던 것입니다.

양아버지는 훈육(訓育)이라는 이름으로 △33개월 된 아이가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할 정도로 뺨을 수차례 때리고 △아이의 뇌 3분의 2가 손상됐으며 △가슴에는 공기가 차도 제대로 살지 못했지만 △양부모는 민영의 학대 사실을 부인하고 민영이 쓰러진 뒤에도 7시간 동안 방치한 사실까지 밝혀져 충격을 줬다.

담당의사는 병원에 아이를 데려왔을 때 양어머니는 아이가 놀다가 넘어져 다쳤다고 했고 지인들은 학대가 아니라 사고가 아니냐고 두둔하기도 했습니다. 지인들은 교회에 다니는 양부모 가족과 많은 교류를 했지만 의심은 없었지만 아이가 놀다가 부딪치면서 멍이 많았던 곳을 의심하게 됐습니다.

또래의 양부모는 친자녀가 4명이나 있는데도 민영을 입양했다는 점이 수상쩍게 보였지만, 민영의 사진과 동영상에서 얼굴과 손목의 멍과 같은 또래의 아이와 다른 무표정의 얼굴을 보고 움직임이 없는 것을 보고 전문가들은 잘못에 민감하고 상당히 주눅든 모습이라며 이야기를 듣게 된 MC 신동엽은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이날 ‘실화탐사대’의 두 번째 이야기로는 사회정의 구현 컨셉인 ‘100만 유튜버 유정호의 본모습’을 파헤치며 정체를 추적했습니다

유튜버 유정호는 사회정의 구현을 콘셉트로, 100만 구독자의 자리에 오른 그는 학교폭력 가해자를 응징하고 수술비가 필요한 사람에게 현금을 전달하는 영상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는 사소한 고민부터 도움이 필요한 곳까지 직접 찾아가 선행을 펼쳤고, 그 이유는 불우한 환경에서 암에 걸려 가난한 가정 때문에 수술비를 마련할 수 없어 사연을 유튜브에 올린 겁니다.

유 씨는 무사히 수술을 마치고 자신의 앞에서 봉사하면서 살자고 다짐했다는 자신도 경험한 가난에 공감하게 되고, 사람들은 그에게 열광하는 인기에 힘입어 화장품 회사도 설립했습니다.

100만 명이 구독하는 유튜브가 된 유정호는 더욱 열심히 봉사하겠다고 다짐했지만 유정호를 유심히 지켜보던 회사 대표는 유 씨를 홍보 모델로 채용하게 됐습니다. 그런데 올해 5월 갑자기 유 씨가 잠적해 회사 대표를 통해 그에 대한 폭로가 나왔다. 대표는 유 씨가 나 혼자 3억원만 빌려주면 이 유튜브의 수익을 이자로 지불하겠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다음 날 유 씨는 대표에게 지속적으로 돈을 빌려 달라며 화장품 발주 비용으로 6억원을 요구했고, 그 후 6억원은 아내의 마음을 가라앉히는 비용이었습니다. 3억을 더 빌려달라고 했다고 했어요. 그는 이렇게 돈을 빌려줄 바에야 차라리 유 씨에게 매달 17억 개의 매출을 올리는 화장품회사를 인수해야겠다고 생각해 35억원을 주고 유튜브 채널과 화장품회사를 인수했다.

어느 날 대표에게 유정호 언니가 전화를 해 동생이 투자 사기를 당해 개인 빚 상환을 요청해 대표가 10억을 갚게 됐습니다.

또 사업상 어려움을 호소하는 주변 지인들에게 돈을 빌려 갚지 않고 대표에게 돈을 갚게 한 뒤 다시 피해자에게 돌려받고 잠적했다. 유 씨에게 받은 피해 금액은 수십억 대에 달했다고 말해 이유는 도박이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