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봄에 먹은 맛집 정리 충북혁신도시 (위찜, 신의주 순대와 쭈꾸미, 별내옥, 차이나플러스, 오양골, 술집과 카페들) ­

>

저녁에 조금 늦게 가면 자리가 없을 정도로 요즘 충북혁신도시에서 가장 장사가 잘 되는 곳이 있다. 청주에서 온 맛집, 조개찜과 갈비찜의 혼합인 조갈찜이 시그니처인 위찜이다.

>

>

위찜의 시그니처인 조갈찜은 기승전결의 구성이 완벽하다. 시원한 조개찜, 맵달의 갈비찜을 먹고 모짜렐라 치즈를 넣고 갈비 양념에 볶음밥을 먹고 마무리로 깔끔하게 조개 국물에 칼국수를 먹으면 조갈찜 한 판이 깔끔하게 끝나있다. 가격이 싸지는 않다는 것이 단점이고 밥으로 먹긴 참 좋았는데 술안주로 먹기엔 이도 저도 아닌 느낌이 있다. 사실 조개찜을 술안주로 선호하지 않는 스타일이라서 그런 것도 있다. 어쨌든 현재 충북혁신도시에서 가장 핫한 맛집이니만큼 한 번쯤 방문해보는 것도 추천.

>

평타는 치는 순댓국집인 신의주 순대는 예전에 순대 백짬뽕이라는 판타스틱 인생 역대급 면 요리를 선보인 적이 있었으나 손이 많이 간다는 이유로 메뉴에서 빠져서 아쉬워했던 기억이 있다. 메뉴가 점점 간소화돼서 이제는 순대국과 철판볶음, 쭈꾸미 요리만 남겨놨다. 전에 순대곱창 철판볶음도 괜찮게 먹었는데 이번엔 직화쭈꾸미 볶음으로 주문.

>

직화쭈구미 볶음을 주문하면 묵사발 or 순대 국물이 나온다. 날이 더워지는 시기라 묵사발로 주문했다. 이 동네가 서울보다 나은 두 가지 이유 중 하나인 덕산 막걸리와 묵사발은 환상의 조합이다. 시원하면서도 달달한 조합. 직화쭈꾸미는 불맛과 매운맛이 적절히 조화가 되어 막걸리를 부르는 안주다. 마무리는 역시 공기밥에 쭈꾸미양념 쉐킷쉐킷. 결국 막걸리를 달리다 보니 술국도 추가를 할 수밖에 없었다. 갈 때마다 감동하는 존맛집은 아니지만 언제 가더라도 평타는 치는 곳, 신의주 순대와 쭈꾸미다.

>

별내옥도 좋아하는 곳이다. 설렁탕이나 도가니탕, 수육만 먹어봤는데 곱창전골도 도전해봤다. 칼칼하면서도 진한 국물이 소주를 소환하고 싶은 생각이 들게 하지만 점심시간이었다.

>

하지만 별내옥의 진면목은 냉면에서 나타난다고 본다. 물론 충북혁신도시가 냉면 시궁창 동네라 별내옥이 그나마 나아 보이는 효과이긴 하다. 그래도 별내옥의 냉면이 다른 곳들과 달리 공장 맛이 덜 난다는 것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몇 주 전만 해도 냉면 하냐고 물어보면 안 한다고 하던데 이제 냉면의 계절이라 냉면을 한다. 공장 맛 냉면에 실망을 했다면 별내옥을 가보시라.

>

>

코로나 때문에 홀 영업은 안 해서 별 수없이 공원에 자리를 펴고 먹었던 차이나플러스 탕수육과 짜장면이다. 맛있냐 아니냐 묻는다면 아직 위장이 쌩쌩한 친구들에 입맛엔 꽤 맛있는 곳이라고 답하고 싶다. 달고 자극적인 맛. 나도 5년만 젊었어도 맛있게 먹었을 맛인데 이젠 이런 거 먹으면 소화가 안 돼서 불편하다.

>

서울에서 만두전골이라 하면 야채탕 안에 만두 조금 들어가 있는 것이 만두전골인데 오양골 만두전골은 냄비가 만두로 가득 찬다. 만두의 수준도 꽤 높다. 매워서 싫어하는 사람도 있기는 하니 매운 걸 못 먹는다면 주의하시라. 그래도 예전보단 많이 덜 매워졌다. 전골 국물에 고추도 따로 넣어 먹으라고 빼주기도 하고. 어쨌든 개인적으로 꼽는 충북혁신도시 주변 맛집 베스트 5 안에 드는 곳이다.

>

그냥 평타는 치는 동춘 닭강정, 후라이드가 조금 더 낫다. 닭강정은 조금 매콤한 편.

>

우미린 뒷쪽 라인이 음식점이 많이 생겨나고 있다. 원래 다운타운인 밀라움 뒤쪽보단 이쪽이 조용해서 좋다. 동태탕, 지리탕, 알탕 그냥저냥 먹을 만했던 김영희 동태찜.

>

살얼음 낀 생맥주와 푸짐한 구성이 일품인 짜파구리는 역전 할머니 맥주의 시그니처인듯싶다. 다른 안주는 그냥 저렴한 가격에 맞는 저렴한 맛이다.

>

>

>

밀러타임 하면 레지 밀러가 먼저 떠오른다. 이것이 20세기 소년. 그리고 건대 로데오거리에 있던 밀러타임이 떠오른다. 여기 와서 밀러타임을 만나니 학창 시절이 떠오른다. 어릴 때 흑맥주라는 것을 처음 경험하게 해주던 곳이었는데. 이젠 한 물 간 스타일이다. 다만 매장이 넓어서 단체로 오기 좋고, 시나몬 코젤 다크를 서울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다는 장점은 있다.

>

>

차를 좋아한다면 뭔가 다양한 종류의 차가 많은 카페 두촌리를 좋아하겠지만 그냥 어슬렁거리며 커피나 먹는 입장에선 이보다 나은 카페는 많이 있다.

>

회사 사람들이랑 가끔 가는데 어린 친구들이 꼭 이걸 주문하더라. 같이 따라서 먹어보니 달달구리의 끝판왕이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