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많은 계절, 뱀과 벌 벌레에 쏘였을 때 ­

>

날씨가 풀리면서 등산 등 야외활동이 잦아지고 있다. 이 때문에 뱀에 물리거나 벌이나 벌레에 쏘이는 사고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불의의 사고에 대비한 안전요법 숙지가 필수적이다.​

>

.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유해성 논란이 제기된 가습기 살균부품과 관련해 다음달 초 용출실험 결과에 따라 판매 금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여야가 7일 외교부에 대한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공무원 A 씨의 형 이래진 씨(55)의 증인 채택 여부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7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A 씨(47)가 북한에 피살된 사건과 관련해 분명히 잘못된 것이고, 모든 책임은 북에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7일 대통령도 오물쓰레기 발언을 한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국민의힘은 백해무익한 막말 정치를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외교부는 7일 한국 정부가 미국의 대선 전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방미를 추진했다는 일본 매체의 보도를 부인했다.

우선 뱀에 물렸을 경우 독사 여부를 판단하는 것이 우선이다. 독사는 머리가 삼각형인 경우가 많다. 또 찔린 흔적을 보면 2개의 특이한 송곳니 모양이 남을 경우 독사일 가능성이 높다. 독사에 물렸을 경우 해당 부위에 통증과 부종, 수포가 생긴다. 현기증, 메스꺼움, 혈압 저하가 나타난다. 출혈과 혈액응고로 인한 심정지도 생길 수 있다.뱀에 물리면 우선 환자와 뱀을 격리하는 게 좋다. 뱀독이 전신에 퍼지는 것을 피하려면 상처보다는 심장에 가까운 부위를 옷 등으로 묶는 것도 필수다. 다만 너무 꽉 조이면 림프나 혈관이 막혀 괴사로 진행될 위험성이 높다.민간요법으로 입으로 독을 빨아먹거나 칼로 상처를 도려내는 응급처치는 절대 금물이다. 의학적 효과도 증명되지 않은 상황이다. 따라서 스스로 독을 빼려 하지 말고 가능한 한 빨리 병원으로 이송하는 것이 좋다. 상처에 알코올을 뿌리거나 찜질을 하는 것도 금지된다.

>

벌에 쏘인 경우에도 뱀에 물렸을 때와 비슷한 방식을 따른다. 환자가 벌에 쏘일 경우 먼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다. 그 후 벌침 제거를 빨리 해야 한다. 얇고 단단한 물건으로 물린 곳 주변을 밀어내는 방법이 좋다. 이때 무리하게 힘을 주면 안 된다. 타액 끝에 남은 독이 몸 안에 더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침을 조금씩 뱉은 뒤 비누로 깨끗이 씻어 감염을 예방하는 것이 좋다.벌에 쏘인 부위는 일시적으로 부어오르고 통증이 나타나 금방 사라진다. 다만 심한 경우 호흡곤란, 쇼크, 의식변화 등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즉시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벌에 쏘이는 것을 예방하려면 벌을 유인하는 향수 화장품 등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벌이 가까워지면 천천히 낮은 자세를 취하고 피하는 것이 좋다. 손叩을 쳐서 쫓아내는 행위는 벌을 더 자극할 수도 있다. 부동자세로 벌이 저절로 날아가도록 하는 것이 좋다. 긴소매 상의와 바지를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도 필요하다.​

>

야외활동 중에는 들쥐의 오물이나 진드기 등을 통해 발생하는 유행성 출혈열, 렙토스피라, 쓰쓰가무시병 등 전염성 질환에도 주의해야 한다. 활동 후 갑자기 감기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병원에서 검사를 받아 보자.​​

>

​​

>

​​

>

>

>

.
영국 정부가 2022년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가능성을 시사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6일(현지시간) 항체 치료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률을 크게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 간 긴장이 지속되는 가운데 미국 정찰기가 또 중국을 상대로 한 근접 정찰 작전을 수행했다. 최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병원 신세를 졌습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신임 총리가 취임한지 약 3주가 지난 가운데 정가는 일본 학술회의 논란으로 다시 시끄러워졌다.